• 닉네임님께서 쓰신 글입니다. 1개월, 1주 전

    20년도 전에 장수라는 아이가 살았었습니다. 한 2년 정도 저와 함께 지냈어요. 그땐 분리불안이나 산책이나 반려견이라는 단어가 없었던 시기였어요. 그래서 못해준게 참 많았어요. 너무 허망하게 아이를 떠나보냈어요.오랫동안 참 마음이 아팠습니다. 그래서 다른 아이를 다시 품는다는건 다시 언젠가 헤어져야 한다는 것이기에 장수하나로 충분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작은 아이와 킁킁콘서트에 갔었어요.그 이후 함께 보호소와 사이트를 다녔어요. 그리고 구름이가 우리집 셋째가 되었습니다.
    딱 1년전이네요.

    언젠가 헤어지겠지만 함께 기대며 살겠다고 해줄 수 있는건 다 해주겠다고 다짐했습니다. 그때처럼 바보같이 보내진 않…[자세히보기]

  • Grace님께서 쓰신 글입니다. 1개월, 3주 전

    폴님 서울은 많이 따뜻해졌는데
    제주도 그런가요?
    올 겨울 유독 눈이 많아서
    하얗고 티없이 예쁜 것을 보면서
    맑은 폴님 음악 종종 듣곤 했어요
    마음이 어렵고 힘든 때라
    몸도 더 움직이지 않고 지내게 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폴님 공연장은 너무나 그리운 날들입니다
    호크니 도록을 보다가
    입이 긴 갈색강아지를 봤는데
    보현 생각이 나서 안부인사 남깁니다
    새해 복 많이 많이 받으세요 :-)
    보고싶어요!

  • 닉네임님께서 쓰신 글입니다. 2개월, 2주 전

    앨범 사는데 1시간30분
    턴테이블과 앰프 손 보는데 10일
    마음을 가다듬는데 1달…..또르륵…
    드디어 드디어….올려 봤습니다.

    무식해서….. 다운로드는 못 받았어요 ㅠ
    미안 합니다. 폴. 꼭 다운받으라 했는데….
    그런데 우리 턴 테이블 이쁘죠? 나이가 꽤 됩니다. 한 서른다섯살은 됩니다.

  • Han.님께서 쓰신 글입니다. 3개월 전

    스테인드글라스로 만든 유리새가 집에 왔어요. 물결무늬가 새겨진 푸른 유리를 골랐는데 바라만 보고 있어도 좋네요.
    언젠가 다 괜찮아져서 폴님 공연 보러갈 수 있게 되면 그때는 직접 만든 걸 전해드리고 싶네요~!

    물고기마음에 오는 모든 분들 다시 공연장에서 함께 할 수 있을때까지 모두모두 건강하시길!! 공연후기 나누는 그날이 얼른 오면 좋겠네요.

  • 지혜의꽃님께서 쓰신 글입니다. 3개월 전

    너무나 오랜만에 온 것 같아요:) 휘리릭 폴님의 근황을 읽고 올려주신 음악을 듣고 잘 즐기다 갑니다! 과수원이 학교라면 물고기마음은 폴님과 물고기님들 그리고 저의 청춘일기장 같은 곳이에요:) 계속해서 다양한 소식 기대하겠습니다! 저도 제주 시골 어딘가에 머물 자리 하나 마련하였습니다:) 당장은 도시에서 바삐 살아가겠지만 언젠가 폴님처럼 마음이 향하는 대로 살 수 있겠죠? 마음과 시간이 머무는 곳에서 항상 건강하시고 다음 소식 기대할게요!

  • 닉네임님께서 쓰신 글입니다. 3개월, 3주 전

    폴님
    메리크리스마스!!!
    언제나 가족들 평안하시길…

  • Han.님께서 쓰신 글입니다. 3개월, 3주 전

    물고기여러분들 다들 좋은 하루 보내고 계시길. 남은 올해도 내년도 다들 건강하세요!

    요즘 자꾸 마음이 불안하고 힘들때가 많은데.. 폴님 목소리 듣고 있으니 좋네요..
    내년엔 꼭 다같이 얼굴보고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이 오기를 바랍니다. 마지막 공연 때 떠올리며 잠을 청해봅니다~

  • 닉네임님께서 쓰신 글입니다. 4개월 전

    올 겨울엔 무스카리도 히야신스도 튤립도 심었습니다.
    왠지 봄이 오기전에 아이들이 만개하겠죠. 무척 기다려집니다.

    돌보는 아이들이 자꾸 늘어납니다.
    내가 감당 할 수 있을만큼 욕심부리지 말아야 할텐데…
    폴에게 우리 마가렛여사님과 장미같은 꽃을 피우는 앤틱로즈 제라늄 보여주고 싶네요.

    올해 그래도 아주 막 허비한건 아니예요. 이렇게 멋진 정원을 갖게 되었거든요.
    보이나요? 저 멀리 달력ㅎㅎ

    생각해보면 기쁜일도 많이 있었어요.
    안테나 인터넷 공연도 있었고 얼마전 힐링 콘서트에서 눈물까지 글성이며 공연 함께 했습니다.

    그리고 마음이 아파 입원해계시는 환자분들께, 아침일찍 코로나를 뚫고 치료 받으러 오…[자세히보기]

  • classicway님께서 쓰신 글입니다. 4개월, 1주 전

    lp 떨어졌네요
    당첨 되신분들 부러워요 ㅠㅠ

  • 닉네임님께서 쓰신 글입니다. 4개월, 2주 전

    깜놀!!
    테레비 뉴스에서 집까지 무사히가 나왔어요! 것도 아주 오래 나왔어요!
    저는 우리 폴님 노래나 음악이 나오면 너무 좋습니다!

  • Han.님께서 쓰신 글입니다. 4개월, 3주 전

    ㅠㅠ.. 온라인공연 신청해놓고 공연 볼 만반의 준비를 해두었는데… 결국 오프닝부분도 못 보고 줌 접속만 해보고 기다리다가 나올 수 밖에 없었네요…
    회사 일 때문에…….
    너무 기대하고 있었는데… ㅠㅠ..
    혹시 이거 방송으로도 보여주는지, 유료 결제해서 스트리밍이라도 볼 수 있는지 아시는 분 계실까요??

    그리구.. 안테나뮤직에서 꼭 좀 이런 공연 해주셨음 좋겠다는 생각이 간절히 들었어요.. 저번에 안테나식구들 다 나와서 유투브로 생중계해주셨을때 너무 좋았는데
    아예 정식공연으로 온라인 티켓사서 입장해서 함께 하는 그런 공연은 어려울까요…?

    아님 오늘처럼 소수 관객만 모시고 나머지는 온라인으로라도..

  • mong님께서 쓰신 글입니다. 4개월, 3주 전

    폴님께서 제 메시지를 읽어주셔서 더욱 더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사랑하는 폴님, ‘유자맨’ 아니고 ‘뮤지션’이에요.

    • 저도 언급하신거 봤어요! 몽님 이셨구나!!! ㅎㅎ 저는 현수막 이예요!!!ㅎㅎㅎ

  • 도다리님께서 쓰신 글입니다. 4개월, 3주 전

    폴공연을 보려면… 제 카메라도 켜야하나요… 우리세대의 나훈아 인가요…. 화장이라도..해야하나…

  • 닉네임님께서 쓰신 글입니다. 5개월 전

    안테나 sns 검색결과ㅠ입니다.

  • 닉네임님께서 쓰신 글입니다. 5개월 전

    나에게 수면바지 같은 폴 음악.
    배고플때 먹는 젤리?^^

    유일한 숨구멍 이었던 당신의 공연.

    숨구멍 막혀 있으니 조금씩 미쳐가고 있습니다. ㅎㅎㅎ

  • 새의 선물님께서 쓰신 글입니다. 5개월, 2주 전

    안녕하시지요.날이 갑자기 너무 추워졌네요.얼마전 오랜만에 밤산책을 하는데 차가운공기가 기분 나쁘지않고 너무 좋더라구요.폴님과 물고기님들 모두모두 건강했음 좋겠어요.우리 모두 몸과마음 아프지 말아요..

  • mong님께서 쓰신 글입니다. 6개월 전

    안녕하세요?
    사랑하는 폴님,
    폴님보다 더 사랑하는 물고기님들!

    저는 지금 제주 아일랜드에 있습니다.
    17일에 돌문화공원에서 있었던 ‘고상지’님 공연을 보고 그 후로 계속 제주에 머무르고 있습니다.

    어제는 친한 언니의 추천으로 ‘협재해수욕장’을 다녀 왔습니다.
    제 개인적으로도 10여년 전부터 참 궁금했던 곳이었는데 그 꿈을 이루었네요.

    사랑하는 물고기님들께 제주의 바다를 살포시 공유합니다.
    폴님은 매일 보는 풍경이니까 그냥 쓰윽 보고 말면 될 거 같네요 ㅋㅋ

    요즘 날씨에는 딱 국경에서 밤 줍기 좋은 날씨인데, 그죠?

    점점 쌀쌀해지는 날씨에 가을보다 겨울이 더 진하게 느껴지는 건 기분 탓일까요?

    수족냉…[자세히보기]

    • 돌문화 공원이라니 ….ㅠ너무 좋으셨겠네요! 제주 너무 가고 싶네요! 사진올려주셔서 감사해요. 제주를 떠올리며 마음이 평온해 졌습니다.

  • 이크님께서 쓰신 글입니다. 6개월, 1주 전

    마음같지 않은일들이 일어나네요
    내 욕심이겠지하지만 여전히 그 끝을 잡고 놓지 못하네요
    숨하나 크게 들이쉬며
    오늘도 여전히 루시드폴님의 노래들을 들어 봅니다.

  • Lizzylieb님께서 쓰신 글입니다. 6개월, 3주 전

    혼란의 코로나 시대에도 열심히 밭갈고 씨뿌려..^^ 벌써 임신 7개월을 바라보고 있어요. 늘 생각했던대로 폴님의 고운 노래들을 모아 따라부르며 아이에게 들려주고 있는데요, 어제는 남편이 잠자리에 누워 또다시 폴님의 음악을 듣는 저를 보며 “아기가 폴 목소리를 아빠로 착각하겠다”, “폴을 계속 우리 침대로 불러오는건 곤란하다”며 능청스런 푸념을 늘어놓더라고요.ㅎㅎ
    제가 사는 곳은 다시 2차 판데믹이 오려는지 소란스러운데 나름 적당히 거리를 두고 사는 요즘을 즐기고 있습니다. 폴님, 가족들, 물고기님들 모두 건강히 지내셔요!

  • 닉네임님께서 쓰신 글입니다. 7개월 전

    어이쿠! 사진 올리는걸 깜빡 했네요.

  •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