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혜의꽃님께서 쓰신 글입니다. 1개월, 2주 전

    너무나 오랜만에 온 것 같아요:) 휘리릭 폴님의 근황을 읽고 올려주신 음악을 듣고 잘 즐기다 갑니다! 과수원이 학교라면 물고기마음은 폴님과 물고기님들 그리고 저의 청춘일기장 같은 곳이에요:) 계속해서 다양한 소식 기대하겠습니다! 저도 제주 시골 어딘가에 머물 자리 하나 마련하였습니다:) 당장은 도시에서 바삐 살아가겠지만 언젠가 폴님처럼 마음이 향하는 대로 살 수 있겠죠? 마음과 시간이 머무는 곳에서 항상 건강하시고 다음 소식 기대할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