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eopps님께서 쓰신 글입니다. 1개월, 1주 전

    힘든 하루를 끝내고 버스타고 집으로 갈때, 집까지 무사히를 들으면서 가는데, 그냥 위로를 많이 받아요. 무사히 집으로 간다는게 참 감사한 일인것 같아요. 좋은 노래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