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 인영님께서 쓰신 글입니다. 2주 전

    열일곱 소년에 알게 되어, 어느새 서른 하나 가장이 되어가네요.
    감수성 예민한 열일곱에 알게 되어 좋아하고, 스물 하나 공연장에서 부르신 곡에 의미를 친구에게 설명하며 좋아하던, 여자 친구였을 사람은 어느새 부부라는 이름 아래 한 지붕 잠에 들고 깬지 10년 째. 내년이면 함께 서른 하나에요. 전 eSports 해설가로 좋아하는 일을 하며 지내고 있습니다. 폴님, 지난 10년 동안 좋아했고, 앞으로의 10년도 좋아 할 거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