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눈꽃님께서 쓰신 글입니다. 1개월 전

    아,서재패 후기를 보니 너무 부럽네요. 저같은 사람의 경우..연말 공연은 진정 자유부인이 되어야만 가능하겠네요. 그래도 아이가 커서 이제 외출해 야외에 나가 오랜만에 사진도 찍어서..이제 조금씩 육아 아닌 여유로운 시간을 낼 수 있을 것 같아 기대중입니다. 아이를 하나만 낳은 절친은 벌써..여고시절 좋아하던 ..김동률 공연..성시경 공연 ..잘 다니더라구요. 친구가 티켓을 구해 그분들 공연은 몇번 같이 가봤지만 제 취향은 폴님이었네요. 근데 제 남편은 김동률 닮았다는 소릴듣는 아이러니;;.. 친구가 출산 후,그래도 좋아하는 가수 공연간다니 넘 부러웠어요. 여기서도 연말공연 가신다는분들도 세상부럽구요. 세 살 우리딸 연말공연장 가면 무대난입하고 윙크하며 개다리춤 출듯하네요 ㅠㅠ 휴..온전한 자유부인을 꿈꾸며 곧 공연 구경 갈 날만을 기다려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