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라님께서 쓰신 글입니다. 4년, 2개월 전

    방청석에 계신 분들이 너무너무 부럽습니다! 나중에 후기 들려주세요~~^^

    • 저도 보면서 방청석에 계신 분들이 너무 부러웠어요!! 오늘 안자고 버틴 보람이 있었네요! ^^ 비록 한정판은 물건너갔지만… 폴님과 안테나 식구분들 덕분에 유쾌한 2시 보낸거 같아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