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닉네임님께서 쓰신 글입니다. 2개월, 4주 전

    안녕,을 처음 듣던 그 순간이 자꾸 생각난다 했더니 일년 전 이맘때 였군요.
    레이블 첫공 이었습니다.
    폴님, 그때도 지금도 항상 폴의 노래 함께 합니다.
    항상 응원합니다.